성남시, 시청공원에 도내 첫 ‘공공형 마을 정원’ 조성

김병민 기자 bmk8899@naver.com | 승인 2021-07-26 22:52:42
  • 글자크기
  • +
  • -
  • 인쇄
“아이부터 어른까지 모두 다함께 누리는 힐링 공간”
▲성남시 ‘모두의 정원’ 기존 밥솥 조형물과 어울리게 텃밭 정원을 배치해 어린이들이 밥상 위 먹거리의 소중함을 체험하는 공간을 조성했다. 성남시 제공

[로컬세계 김병민 기자]경기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시청공원에 도내 첫 공공형 마을 정원인 ‘모두의 정원’을 조성했다고 26일 밝혔다.


모두의 정원은 아이부터 어른까지 모두 다함께 누리는 힐링공간이다. 시는 경기도가 공모한 ‘공공형 마을정원 만들기 사업’에 선정돼 조성 추진했다.


최근 3개월간 투입된 사업비는 2억5000만원(도비 30%, 시비 70%)이며, 성남시청공원(전체 12만4780㎡) 내에 3000㎡ 규모로 조성됐다.


성남시는 2016년 시청공원에서 열린 경기정원박람회 때 조성한 전시정원 작품 29개 중 노후한 5개 정원을 하나의 정원으로 묶어 새롭게 디자인했다.

  

▲성남시 ‘모두의 정원’ 너른 잔디마당 안에 아이들 눈높이에 맞는 조형물과 의자 식물을 배치해 놀이공간을 조성했다.

정원은 크게 체험공간과 놀이공간으로 나뉜다. 체험공간엔 텃밭 상자 5개를 새로 설치했다.


기존 ‘엄마의 휴식’ 정원작품에 있는 밥솥과 주걱 조형물 주변에 설치해 어린이들이 텃밭을 체험하면서 밥상 위 먹거리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게 했다.


블루베리, 앵두나무, 살구나무 등 열매 나무와 향기 나는 허브를 심어 먹고 만지고 냄새를 맡는 오감 체험을 할 수 있다.


놀이공간은 너른 잔디마당 안에 둥지형의 대나무 울타리, 앉음돌, 통나무 의자, 디자인 벤치, 동물 조형물 등을 배치해 아이들이 마음껏 뛰놀고 쉴 수 있게 꾸며 놨다.

 

▲성남시 ‘모두의 정원’ 대나무로 엮은 울타리 앉음돌 통나무 의자를 설치해 어린이들의 놀이공간을 꾸몄다.

이와 함께 정원식물 48종의 이름을 알 수 있도록 안내판과 표찰을 달고, 신구대식물원이 지원한 28개 라일락 품종을 심어 자연학습 공간을 조성했다.


시는 정원 초입부에 있는 성남시육아종합지원센터(오는 10월 개관 예정)와 연계해 정원에서 텃밭 가꾸기, 생태교육·정원문화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성남시 녹지과 관계자는 “이번 공공형 마을 정원은 기존의 ‘마을’ 단위 사업을 ‘지역사회’로 확대해 정원의 공공성을 강화하는 거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김병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