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고창읍, 주민이 함께 만드는 추억의 벽화길 선보여

김경락 기자 kkr9204@daum.net | 2020-04-10 22:23:28
  • 글자크기
  • +
  • -
  • 인쇄
▲지난 9일 유기상 군수가  성산마을 주민과 함께 벽화 그리기에 동참하고 있다.(고창군 제공) 


[로컬세계 김경락 기자]전북 고창군 고창읍이 지난달부터 성산마을 주택가 담장에 고창의 근현대 모습을 그려넣은 ‘성산길 벽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성산마을은 고창읍에서 최초로 조성된 주택단지로 현재까지 당시 골목의 좁은 형태와 골격이 유지돼 벽화사업으로 안성맞춤인 지역으로 꼽힌다.


성산길 벽화사업은 성산6길 주변 골목 담장에 과거의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자치기, 공기놀이, 우물가 빨래터, 엿장수 등 6~70년대 근현대시절의 소소한 이야기들을 담아내고 있어 노후된 주택가에 생동감을 불어넣는 한편 지역의 명물이 될 전망이다.


특히 지난 9일 오후에는 유기상 군수와 성산마을 주민이 함께 벽화 그리기에 동참했다. 지역에 대한 자긍심 고취는 물론 주민에게 더욱 사랑받는 벽화골목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유기상 군수는 “외곽지역에 아파트, 뉴타운개발 등이 일어나면서 기존 주거지역에 활력이 떨어지는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면서 “이번 벽화사업처럼 소소하지만 친근한 방법들을 적용해 낙후지역을 새롭게 바꿔 나가고 도시재생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김경락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