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가 뽑은 대한민국 정부혁신 사례 10선

행안부 ‘광화문 1번가’, 식약처 ‘국민청원 안전검사제’ 등 선정
고현성 기자 local@localsegye.co.kr | 2019-08-19 21:29:35
  • 글자크기
  • +
  • -
  • 인쇄

▲광화문 1번가 누리집(https://www.gwanghwamoon1st.go.kr)

OECD(경제협력개발기구)가 국제사회에 귀감이 될 만한 혁신사례로 대한민국 정부혁신 사례 10개를 선정했다.


OECD는 매년 전 세계 혁신사례를 조사하는데, 새로운 접근법과 이해관계자와의 협업, 성과를 기준으로 국제사회와 공유할 만한 혁신 사례를 선정해 누리집에 공개하고 있다.


이번에 OECD가 선정한 대한민국 혁신사례는 행안부의 ‘광화문 1번가’와 ‘생애주기 맞춤형 원스톱서비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투자·평가를 위한 R&D 플랫폼’,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국민청원 안전검사제’와 고용노동부의 ‘일학습병행’ 등이다.


먼저 광화문 1번가는 국민의 정책 제안을 국정 운영에 반영하기 위해 설치한 국민참여기구로, 49일 동안 운영하면서 18만건의 제안이 접수되었다.


또 생애주기 맞춤형 원스톱서비스는 공공서비스를 생애주기별로 통합해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서비스이며, 투자·평가를 위한 R&D 플랫폼은 부처별로 산재된 R&D 사업을 분야별로 통합 관리·평가하는 투자분석 시스템이다.


국민청원 안전검사제는 국민이 추천한 제품군이 안전한지 검사하고 알려주는 정책이며, 일학습병행은 근로자에게 체계적 훈련을 제공해 기업맞춤형 인재육성을 지원하는 제도다.


이밖에 지방자치단체 정책 중에서는 사물인터넷을 활용하는 서대문구의 ‘사물인터넷(IoT) 활용 스마트시티’와 50대 이상 시민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서울시 ‘50플러스 사업’이 혁신사례로 뽑혔다.


이재영 행정안전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대한민국 정부는 국민이 생활 속에서 정부혁신을 체감할 수 있도록 범정부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히며 “대한민국이 국제사회에 기여할 수 있도록 UN, OECD, OGP 등 다양한 국제기구를 통해 경험을 확산하겠다”고 강조했다.


문의 : 행정안전부 혁신기획과(044-205-2218) 

 

▲OECD 선정 사례 10선 개요 (최신 순서).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고현성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