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수박연합회, 고창수박 지리적 표시제 등록 추진

최근 연합회 조직하고 농촌개발대학 수박과 운영 등 표준화된 매뉴얼
김경락 기자 kkr9204@daum.net | 2020-04-13 18:47:18
  • 글자크기
  • +
  • -
  • 인쇄

▲고창수박.(고창군 제공) 

[로컬세계 김경락 기자]대한민국 여름철 과일의 대명사인 ‘고창수박’의 지리적 표시제 등록을 추진하고 명품 수박 산지(産地)의 효과 극대화에 나섰다.


13일 전북 고창군에 따르면 최근 고창군 수박연합회가 고창 수박 지리적 표시제 의미와 등록 절차 등을 안내받고 비영리 사단법인 등록을 통해 고창수박 지리적 표시제 인증을 추진하기로 했다.


지리적표시제는 농산물과 그 가공품의 품질, 특성 등이 본질적으로 그 상품의 원산지로 인해 생겼을 경우, 제품이 특정 지역에서 생산된 특산품임을 표시하는 제도다. 지명에 상표권을 부여해 품질과 개성을 높이는 지리적표시제도 덕분에 다른 곳에서는 함부로 이름을 붙일 수 없다.


고창수박은 10년 연속 국가브랜드 대상을 차지할 정도로 대한민국 수박의 대명사다. 최근에는 ㈜스타벅스코리아와 함께 고창수박을 활용한 ‘수박 블렌디드’ 음료를 출시해 큰 인기를 끌기도 했다.


고창에선 현재 965㏊에서 875농가가 수박을 재배중이며, 지난 2월 말에는 고창수박연합회가 출범했다. 연합회과 농기센터는 명품수박 명성 유지를 위해 각종 시범사업 및 농촌개발대학 수박과 운영, 현장컨설팅 등을 추진하고 있다.


고창군 관계자는 “지리적표시제 등록이 완료되면 지역 수박의 부가가치가 향상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최상의 품질과 지속적인 사후관리로 세계적인 브랜드로 육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김경락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