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하반기에도 정책 최우선 ‘방역’…경제도 과제”

국무회의 주재…“여름 휴가철 재충전하면서 ‘휴가 속 거리두기’ 철저히”
고현성 기자 local@localsegye.co.kr | 2020-06-30 18:45:38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세균 국무총리가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제공) 


정세균 국무총리는 30일 “하반기에도 정책의 최우선 순위는 방역이지만 더불어 큰 타격을 입은 경제를 살려야하는 어려운 과제가 우리 앞에 놓여있다”며 정부의 당면과제를 적시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경제·사회·문화·외교 등 모든 차원에서의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해 코로나19 이후 시대 선도국가로의 도약도 착실히 준비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올해는 코로나19 대유행에 대응하면서 순식간에 상반기가 지나갔다”며 “지금도 코로나19는 방역의 빈틈을 어김없이 파고들고 있다. 정부는 이에 맞서 취약지대를 선제적으로 찾아 방어하고 해외유입에 대한 경계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철저한 방역을 바탕으로 수출과 내수 활성화에 매진하면서 일자리와 기업을 지켜내고 사회안전망도 촘촘하게 보강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올해 정부업무평가는 변화된 정책여건에 맞게 각 부처의 코로나19 대응과 코로나19 이후 시대 준비 노력을 중점평가하고 평가부담은 최소화할 방침”이라면서 “내각이 혼연일체가 되어 국민안전과 민생을 위해 노력해주시기 바란다. 국민 여러분도 계속해서 힘을 모아주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국회에 추경안을 제출한 지 한 달이 되어간다”며 “이번 추경은 코로나19로 고통받는 국민과 기업을 돕고 방역체계를 보강하며 한국판 뉴딜로 경제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어렵게 마련한 예산”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각 부처는 추경의 필요성과 시급성을 국회에 설명드리고 이해와 협조를 얻도록 해주기 바란다”면서 “추경이 통과되면 신속히 집행할 수 있도록 사전준비도 철저히 해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모든 경제주체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뜻을 모으고 있고 국회도 같은 마음일 것으로 생각한다”며 “국회가 조속한 추경안 처리로 경제 회복과 도약의 시기를 앞당기는 데 힘을 보태주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코로나19로 국민들께서 국내 근거리 관광지로의 여행을 선호하게 되면서 올여름 주요 관광명소에 인파가 몰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내일부터 특별여행주간이 시작된다.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지만, 무엇보다 안전이 바탕이 되어야 한다”면서 “소규모로 떠나는 안전여행이 새로운 문화로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관계부처는 지자체와 함께 실내외 관광지와 식당, 숙박시설, 대중교통 등의 방역을 세심하게 관리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특히 “물놀이와 육상·해상 교통량이 늘어나는 만큼, 사고 등에 대비한 신속대응체계도 정비해야 한다”며 “국민들께서도 ‘휴가 속 거리두기’를 지키면서, 지친 몸과 마음을 회복하고 재충전하는 시간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고현성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