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후보 된 김영춘, ‘새벽을 달린다’

노포차량사업소, 부산공동어시장, 출근인사 등 이른 새벽부터 바쁜 일정 시작
맹화찬 기자 a5962023@naver.com | 2021-03-07 18:02:10
  • 글자크기
  • +
  • -
  • 인쇄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 는 선출된 첫날 7일부터 11일까지 일정이 모두 정해저 있다./김영춘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 캠프 제공 

 

[로컬세계 맹화찬 기자]김영춘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의 기상나팔이 빠르다.
 
당의 후보로 선출된 첫날(7일) 새벽 6시. 김영춘 전 해양수산부장관은 노포동에 있는 부산교통공사 차량사업소를 찾아갔다. 함께 경선을 치른 박인영, 변성완 후보 등과의 오전 9시 30분 충렬사 합동 참배보다 앞선 일정이었다.
 
노포차량사업소는 바깥세상보다 시계가 5분 빨리 가는 곳이다. 기관사가 한 번 교대 타이밍을 놓치면 원래 운행 중이던 기관사가 3시간 가량을 더 운행해야 하기 때문이다.
 
김영춘 후보는 “어려운 싸움을 승리하고 위기의 부산을 살려내기 위해서는 1분1초라도 더 빨리 움직이고 시간을 효율적으로 써야 한다”며 “부산을 위해 1년을 10년처럼 쓰는 시장이 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김 후보는 후보 확정 후 첫 월요일인 8일 오전 7시 30분부터 생방송 라디오 전화인터뷰 2건을 한 뒤 서면교차로에서 아침 출근인사로 시민들을 만날 계획이다.


9일에는 공천장 수여 등 서울일정을 소화하고, 10일은 출근시간 전화인터뷰, 11일에는 새벽 5시 40분 부산공동어시장을 방문해 정책간담회를 갖고 현장의 어려움을 듣는 자리를 가질 예정이다. 단 현장 사정으로 변경될 수도 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맹화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