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인의사의 호국정신을 기리는 순의제향 거행

26일 제422주년 만인의사 순의제향(殉義祭享) 행사 거행
이태술 기자 sunrise1212@hanmil.net | 2019-09-26 17:06:10
  • 글자크기
  • +
  • -
  • 인쇄
▲26일 오후 전북 남원시 만인의총에서 열린 제422주년 '순의제향(殉義祭享)' 행사에서 정재숙 문화재청장이 대통령 명의로 헌화를하고 분향을 하고 있다.(남원시 제공) 

[로컬세계 이태술 기자]문화재청은 정유재란 당시 왜적에 맞서 싸우다 순절한 만인의사(萬人義士)의 호국정신을 기리는 만인의사 순의제향(殉義祭享) 행사를 26일 오후 3시 전북 남원시에 있는 만인의총에서 거행했다.


올해로 제422주년을 맞는 이번 제향 행사는 문화재청장을 비롯해 지역 국회의원, 전북도지사, 남원시장, 만인의사 후손, 군부대, 학생, 시민 등 100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 초헌관(만인의총관리소장)의 분향(焚香, 향을 피움)과 헌작(獻爵, 술잔을 올림)하는 초헌례(初獻禮) ▲ 축관(祝官)의 축문 낭독 ▲ 아헌관이 헌작하는 아헌례(亞獻禮) ▲ 종헌관이 헌작하는 종헌례(終獻禮) ▲ 대통령 헌화(獻花, 문화재청장 대행)와 분향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올해는 청소년(남원고등학교)의 대표분향 및 자원봉사 참여로 호국선열에 대한 애국정신 교육장으로 진행됐다.

 

 

또한 육군 35사단 군악대 추모공연과 남원시립국악원의 씻김굿과 보렴 등의 추모공연, 음복다과회 등으로 의미를 더했다.


만인의총은 정유재란 당시 최대 격전지인 남원성 전투에서 5만6000여 명의 왜적과 싸우다 순절한 1만여 명의 민·관·군 의사를 모신 곳으로, 민족의 빛나는 호국정신의 상징이자 그 숭고한 가치를 우리 모두의 가슴에 새겨야 할 뜻깊은 유적으로, 사적 제272호로 지정돼 있다.


문화재청 만인의총관리소는 앞으로도 일반인과 학생 등 만인의총을 찾는 관람객들이 만인의사가 보여준 조국수호(祖國守護), 신의단결(信義團結), 학행일치(學行一致) 정신을 몸소 체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문화행사를 꾸준히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이태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