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광암해수욕장 44일 개장기간 4만명 다녀가

18일 폐장…지난해보다 25% 증가된 피서객 3만9,380명 집계
한용대 기자 pmcarp@nate.com | 2019-08-19 17:03:25
  • 글자크기
  • +
  • -
  • 인쇄

▲광암해수욕장 전경.(창원시 제공) 
[로컬세계 한용대 기자]경남 창원의 유일한 해수욕장인 광암해수욕장이 18일 개장 44일 만에 폐장했다. 지난달 6일 개장한 광암해수욕장은 약 4만 명이 다녀갈 정도로 폭염 속 막바지 휴가를 즐기려는 가족단위 물놀이 피서객에게 인기가 높았다.


지난해 광암해수욕장은 16년 만에 재개장 후 2만9350명이 다녀갔으며, 올해는 25% 증가된 3만9,380명으로 방문객이 집계됐다. 이는 평일 하루 900여명, 주말에는 하루 1500~2000여 명이 해수욕장을 방문하여 물놀이를 즐겼다.


바닷가와 백사장에 양질의 모래를 보충해서 쾌적한 해수욕 환경을 조성하고, 육상 그늘쉼터, 야외샤워장, 휴게‧편의 시설 확충과 임시 주차장 확보로 가까운 곳에서 큰 준비 없이 물놀이를 즐기려는 가족단위 피서객과 방문객들에게 최고의 피서지로 각광받았다.

 
어린이 물놀이장 확대 운영으로 평일에는 어린이집, 유치원 등에서 단체로 물놀이를 즐기고, 주말에는 가족단위 피서객들에게 가장 인기가 많았으며, 페이스페인팅, 모기퇴치 스프레이, 모래조각 체험 등 체험프로그램과 버스킹 공연으로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풍성했으며, 광암 해변노래자랑 개최로 남녀노소 함께 즐길 수 있는 장을 마련해 참가자들이 노래실력을 마음껏 뽐내며 방문객과 함께 흥겨운 시간을 가졌다.


해수욕장 방문객 설문조사 결과, 모래보충, 그늘막 설치 등으로 작년보다 좋아 졌으며, 샤워실 무료이용, 완벽한 쓰레기 분리수거로 해수욕장 환경정비가 잘되고 있고, 특히 유아 물놀이장이 아이들 놀기 좋다는 반응과 음식점과 다양한 먹거리가 부족하다는 바램 등이 있었다.

 

시는 향후 해수욕장 평가보고회를 통해 설문조사, 지역주민, 지원부서의 개선요구 사항 및 발전 방안을 종합적으로 검토해서 2020년 개장 시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최인주 해양수산국장은 “올해 각종 행사 및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 경험을 통해 확대 운영 방안을 찾고, 향후 해수욕장이 여름철 뿐 만 아니라 사계절 모든 시민들의 해양 휴양관광 명소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한용대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