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특별재난지역, 시군 단위로 안되면 읍면동 단위 검토”

수해 복구현장 점검…“행정지원 독려차 최소 수행인원으로 방문”
고현성 기자 local@localsegye.co.kr | 2020-08-12 16:47:27
  • 글자크기
  • +
  • -
  • 인쇄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집중호우 피해지역으로 향하는 전용열차 내 회의실에서 산림청, 농림부, 재난안전관리본부, 대한적십자사 등 관계부처 및 민관 지원기관 관계자들로부터 집중호우 피해지역 상황을 보고 받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집중호우 피해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하는 문제와 관련, “신속하게 지정해 지원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며 “시·군 단위로 여건이 안 되면 읍·면·동 단위로 세부적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수해지역 복구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수해현장으로 이동하는 KTX 열차 내 회의실에서 집중호우 피해 상황과 복구 지원계획 등을 보고받는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보고에는 박종호 산림청장, 이재욱 농림축산식품부 차관, 김계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 권준욱 국립보건연구원장 등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에게 “인명피해를 막는데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대한적십자사 본부장, 중앙자원봉사센터장에게 감사드린다. 재난이 있을 때마다 자원봉사활동을 해 주셔서 피해 입은 분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면서 거듭 감사를 표했다.


이어 “코로나 상황이기 때문에 (자원봉사자들)스스로 방역에 조심해 달라”고도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 관계자에게 “자원봉사하시는 분들 스스로 수해 복구 지역에서 휴식시설 등을 마련하기 쉽지 않을 테니 적절한 휴식이 이뤄지도록 지원이 필요할 것 같다”며 “신체적으로 자원 봉사하시는 분들이 무리가 가지 않도록 세심히 배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폭염 속에서 복구작업을 하게 되는데 2차 피해를 막는 데 주력해 달라”며 “집중호우 기간 뿐 아니라 호우가 끝난 뒤에도 산사태가 있을 수 있으니 그런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위험한 지역에서 산사태가 일어나지 않도록 조치해 달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보건연구원장에게 “이런 집중호우 상황에서는 코로나 방역이 느슨해질 수 있으니 잘 챙겨 주시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수인성 전염병이 줄었다’는 보고를 받고 “그동안 코로나 방역으로 국민들이 손소독을 열심히 하고 마스크 착용을 계속해오는 등 방역 활동에 참여해 주신 덕분에 일반 질병이나 감염병이 억제된 효과가 있는 것 아니냐”며 “어쨌든 일반 감염병 예방에 도움이 됐다면 국민들에게 심리적 보상이 될 수 있겠다”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한창 피해복구 작업을 하는데 영접 또는 의전적인 문제로 장애가 되지 않을까 걱정스러워 방문을 망설였다”며 “하지만 워낙 피해 상황이 심각해서 대통령이 가는 것 자체가 격려가 될 수도 있고, 행정 지원을 독려하는 의미가 있어 방문을 결정했다. 대신 현장에 부담이 되지 않도록 수행인원을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고현성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