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자의 꿈 ‘인본정신’ 논산서 ‘사람중심’으로 꽃핀다

공자 제79대 적장손 콩추이장 봉사관 논산 방문, 유교문화 상생발전 협약
박명훈 기자 culturent@naver.com | 2019-09-18 16:45:37
  • 글자크기
  • +
  • -
  • 인쇄

▲논산시 제공. 
[로컬세계 박명훈 기자]공자의 뜻을 품은 궐리사에서 논산의 사람중심 세상을 보다.


충남 논산시가 지난 17일 동양 사상의 근간을 이룬 공자(孔子, 기원전 551∼489)의 제79대 적장손 콩추이장(孔垂長) 봉사관과 유교문화의 이해증진 및 교류협력을 위한 ‘유교문화 상생발전 협정’을 체결하면서 논산이 대한민국 유교문화의 중심에 있음을 재확인했다.


이날 협정식에는 공자의 적장손이 이끄는 ‘지성공자기금회’와 국내외 최고의 유교전문가는 물론 이육원 한국공자연구원장, 한국공자학당 박홍영 총재가 대거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기호유학의 중심인 논산시와 공자의 적장손 콩추이장 봉사관이 이끄는 ‘지성공자기금회’와 ‘중화대성지성선사공자협회’는 현대인이 유교문화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학술연구·문화·교육·예술·인재 등 전 분야에 걸쳐 교류와 협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공자의 적장손이 이끄는 ‘지성공자기금회’가 논산시와 유학 발전을 위한 맞손을 잡게 된 것은 지난 7월 논산의 ‘돈암서원’이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 반열에 당당히 이름을 올리면서부터이다.

 
더욱이 조선시대부터 왕명에 의해 공자의 영정을 모시고 제례를 거행했던 궐리사가 논산에 위치해 있다는 점 역시 공자 적장손의 마음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궐리사는 조선시대에 총 5곳에 존재했지만 전쟁과 화재 등으로 소실되고 현재 경기도 오산(화성)과 논산에만 남아 있는 뜻깊은 문화유산으로, 협약 체결 이후 콩추이장 봉사관을 비롯해 박병희 충남역사문화연구원장, 지역 유학자들은 노성 궐리사를 방문해 고유제를 지내고 공자성상에 참배를 드리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노성 궐리사가 위치한 논산은 조선시대 유학교육기관인 3개의 향교와 10개의 서원을 중심으로 사람을 위한 정치를 구현하고 사람 간의 윤리를 바로 세우는 인간중심의 학풍을 지켜오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따뜻한 동고동락 공동체를 조성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내년에는 충청유교문화원이 준공될 예정으로, 돈암서원과 함께 선비문화의 중심, 기호유학의 중심지로서 역사적·문화적 정체성을 확인하고 이를 발판삼아 유교문화의 정신을 세계로 전파하는 구심점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공자 선생님의 인(仁)사상과 인간중심의 유교문화는 사람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사람중심의 따뜻한 행복공동체를 만들고자하는 논산의 시정철학의 뿌리”라며 “이번 유교문화 상생발전 협정을 통해 논산시와 중화대성지성선사공자협회, 지성공자기금회가 함께 시대와 소통하면서 상호신뢰를 굳건히 하고 상생발전을 위해 나아가는 고무적인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대한민국 유교문화를 꽃피울 중심지로서 한국의 전통과 지역문화를 보존하고 그 위상을 세계 속에 널리 알리고 전승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박명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