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노믹트리-대웅제약, 얼리텍® 대장암검사 마케팅 및 판매 협력 MOU 체결

-지노믹트리의 기술력과 대웅제약의 선도적인 마케팅 플랫폼이 만나 영업 마케팅 활동에 시너지
-4월부터 병의원 및 검진센터, 준종합병원까지 대장암 체외 분자진단검사 얼리텍 시장확대 전망
조원익 기자 wicknews1@naver.com | 2020-03-26 16:50:55
  • 글자크기
  • +
  • -
  • 인쇄

바이오마커 기반 암 조기진단 전문기업 지노믹트리(대표 안성환)는 대웅제약(대표 전승호, 윤재춘)과 분변 바이오마커(신데칸-2) 기반 대장암 체외 분자진단 검사 ‘얼리텍® 대장암검사(EarlyTect® Colon Cancer)’에 대한 마케팅 및 판매 협력 협약을 3월 23일에 체결하고 4월 1일부터 활동을 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지노믹트리는 얼리텍® 대장암 검사의 영업 활동에서 그동안 쌓아왔던 전문성을 바탕으로 검진센터와 준종합병원 마케팅에 집중하고, 대웅제약은 업계 최고로 평가받는 탄탄한 국내 병의원 영업 역량을 갖추고 있는 만큼 선진화된 마케팅 기법과 플랫폼을 기반으로 병의원 영업 및 마케팅을 담당하기로 했다.


얼리텍® 대장암검사는 분변 DNA에서 메틸화된 신데칸-2(syndecan2)를 측정해 대장암을 진단하는 고성능 바이오마커 기반 비침습적 대장암 체외 분자진단 검사로, 대장암을 90.2%의 민감도(sensitivity)와 특이도(specificity)로 진단할 수 있다. 지난해 4월 출시 이래 현재까지 세브란스 체크업 센터 및 전국 병의원 약 1000여 곳에서 검사 서비스가 진행되고 있으며, 이번 양사 간 협약으로 얼리텍® 대장암검사는 대웅제약의 3만곳 이상의 병의원 네크워크를 통해 빠른 속도로 확대될 전망이다.

 
지노믹트리 안성환 대표는 “병의원에서 공고한 영업·마케팅 인프라를 갖추고 특히 소화기내과 영역에 강점이 있는 대웅제약과 얼리텍® 대장암검사의 공동 프로모션 협약을 맺게 되어 기쁘다”며 “이번 협약은 다시 한번 얼리텍® 대장암검사를 통한 대장암 조기진단 활성화로 국민건강에 이바지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고, 양사 모두에게 새로운 영역에 도약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웅제약 전승호 대표는 “대장암 진단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연 ‘얼리텍® 대장암검사’의 병의원 영업과 마케팅을 담당하게 되어 의미가 크다”며 “이번 협약으로 양사의 강점이 접목돼 시너지 효과가 창출되기를 기대하며, 대웅제약의 차별화된 검증 4단계 마케팅 전략을 기반으로 더 많은 의료기관에 얼리텍® 대장암검사 서비스가 확대되어 대장암 조기 검진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노믹트리는 바이오마커 기반 암 조기진단 전문기업으로, 얼리텍® 대장암검사를 통해 진단 기술력을 인정받고 암 진단 분야를 선도하고 있다. 현재 폐암 체외진단 제품에 대한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절차 진행중이며, 방광암 조기진단 제품은 임상시험 중이다.  [로컬세계 조원익 기자]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조원익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