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포스트 코로나 대비 안심 회의실 조성

30인까지 참석 가능하도록 안심 테이블에 투명 가림막과 무선마이크 설치
코로나19 장기화 대비 출장소 및 읍·면·동으로 확대 운영 예정
고용주 기자 yjk2004@naver.com | 2020-06-30 15:40:14
  • 글자크기
  • +
  • -
  • 인쇄
▲안심회의실 모습.(화성시 제공) 


[로컬세계 고용주 기자]경기 화성시가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해 대규모 인원이 이용할 수 있는 안심 회의실을 조성했다고 30일 밝혔다.


시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대면 회의의 장점은 살리면서도 바이러스 감염 및 확산을 예방할 수 있는 회의공간을 만든 것이다.


안심 회의실은 시청 본관 5층 대회의실에 마련됐으며, 한 번에 30명까지 참여가 가능하다. 테이블은 무선 마이크 장비와 상단 3면에 투명 가림막이 설치돼 참석자 간 원활한 소통과 명확한 의사전달이 가능하도록 했다.


또한 회의실 이용 전후 방역소독과 회의 참석자에 대한 체열, 입출입 관리, 안전수칙 준수 등 방역수칙을 강도 높게 준수할 방침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포스트 코로나시대에는 민·관의 협력이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며, “안전한 토론공간에서 양질의 방안을 도출해 시정에 적극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안심 회의실은 이날 ‘화성시 읍면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민간위원장 정기회의’ 공간으로 첫 활용됐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고용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