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도로 수해 복구 우기 전 마무리 '총력'

한세혁 기자 local@localsegye.co.kr | 승인 2021-05-08 15:03:16
  • 글자크기
  • +
  • -
  • 인쇄
시군과 대책회의…재발 방지책 이행실태 점검 등 지속 관리키로

▲전남도청 전경. 

[로컬세계 한세혁 기자]전남도는 시군 도로 분야 수해복구 관계자 30명이 참석한 가운데 수해지역 조기 복구와 재발 방지책 마련을 위한 ‘수해복구 사업추진 대책회의’를 지난 7일 전남여성가족재단에서 열어 지난해 수해 복구를 우기 전 마무리하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지난해 7~8월 내린 최대 655.5mm의 기록적인 집중호우로 곡성, 담양 등 12개 시군 도로 179곳에 총 102억 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따라 도는 그동안 복구비 381억 원을 들여 85개소를 완료하고, 94개소는 공사 중이다. 이 가운데 79개소는 6월 말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다만 절대공기가 필요한 15개소는 우선 안전조치 후 연내 마무리할 방침이다.


도는 수해복구사업의 내실을 다지고, 올해 우기를 대비해 해빙기 점검을 지난 4월 실시한데 이어 앞으로도 피해 재발 방지대책 이행실태를 수시로 확인·점검해 우기 전까지 완료할 방침이다.


이날 대책회의에서는 수해복구사업의 특성을 감안해 복구사업장에서 반복적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우기 전 사업 완료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또한 절대공기가 부족해 우기 전까지 완료가 어려운 15개 사업지구는 병행추진이 가능한 공정의 동시 시공, 역 공정계획 수립을 통한 공정 만회대책을 마련하는 한편 응급복구자재 비치 및 상시 장비 대기, 기상특보 발효 시 사업장별 사전점검 및 비상연락망 유지, 모니터링을 실시키로 했다.


이와함께 수해복구사업장의 공사 지연이나 반복적인 피해 우려 등에 대해서는 복구사업 추진상황, 사업효과 등을 선제 홍보키로 했다.


박철원 도 도로교통과장은 “대책회의를 통해 수해복구사업의 특성과 중요성을 다시 인식하게 됐다”며 “지난해와 같은 수해피해가 다시 발생하지 않게끔 소가 밟아도 깨지지 않는 ‘우답불파’ 시설물이 되도록 사업장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한세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