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전남지사, 장한 어버이 표창

한세혁 기자 local@localsegye.co.kr | 승인 2021-05-08 14:57:06
  • 글자크기
  • +
  • -
  • 인쇄
해남 화원면 박복심씨에게 전달…도, 어버이날 맞아 25명 선정

▲김영록 전남지사, 장한 어버이 표창. 전남도 제공


[로컬세계 한세혁 기자]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8일 제49회 어버이날을 맞아 어려운 생활 속에서도 자녀를 지역사회 일꾼으로 훌륭하게 양육한 장한 어버이로 해남 화원면의 박복심(72여) 씨에게 표창장을 수여하고 격려했다.


박복심 씨는 결혼 11년 만에 남편이 지병으로 숨진 뒤 홀로 농사를 지으며 4남매를 올곧은 성품으로 성장시키는 등 근면 성실해 이웃 주민의 칭송이 자자하다.


마을 애경사에 적극 참여할 뿐 아니라 소외 이웃을 위한 봉사활동 등 따뜻한 정을 나누는데도 솔선수범해 마을 주민들에게 본보기가 되고 있다.

 


김 지사는 표창장을 전달하면서 “어려운 환경에서도 자녀를 지역사회 일꾼으로 훌륭하게 키워 자랑스럽다”며 “이웃과 정을 나누며 마을공동체를 위해 적극 앞장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어 표창 대상자가 거주하는 석호마을 경로당을 찾아 마을 어르신과 담소를 나누며 어버이날 위문을 했다. 또한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한 지역 어르신의 협조에 감사를 표했다.


전남도는 제49회 어버이날을 맞아 장한 어버이 6명효행자 17명3대 효사랑 모범가정 2명 등 효행 실천 유공자 25명을 발굴해 표창장을 개별 전달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한세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