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스24, 인기 유튜브 크리에이터 에피소드 등 수록된 ‘흔한남매 2’ 1위 등극

‘여행의 이유’, ‘혼자가 혼자에게’ 등 여행 에세이 인기
전자책은 미스터리한 범죄 수사 스릴러 ‘사슴을 사랑한 소년’ 1위
길도원 기자 local@localsegye.co.kr | 2019-09-05 14:42:13
  • 글자크기
  • +
  • -
  • 인쇄
▲예스24 9월 1주 종합 베스트셀러.(예스24 제공) 

예스24 9월 1주 종합 베스트셀러에서는 유튜브 구독자 수가 130만 명에 이르는 인기 크리에이터 ‘흔한남매’의 에피소드와 함께 ‘다른 그림 찾기’, ‘시크릿 레시피’ 등 놀이 페이지가 수록된 ‘흔한남매 2’가 한 계단 올라 1위 자리를 차지했고 ‘흔한남매 1’은 여섯 계단 가파르게 뛰어 9위에 올랐다.


기능 의학 전문가가 건강한 뇌를 찾기 위한 실용적인 습관을 알려주는 ‘당신은 뇌를 고칠 수 있다’가 한 계단 내린 2위를 기록했고 방대한 중국 ‘삼국지연의’의 핵심적인 주요 사건들만 뽑아 쉽게 풀어낸 ‘설민석의 삼국지 2’가 전주 대비 한 계단 올라 3위, ‘설민석의 삼국지 1’은 세 계단 오른 5위다.

 

새로운 사회의 주역으로 솔직하고 당당하게 자신의 라이프를 즐기는 90년대생들을 이해하기 위한 ‘90년생이 온다’는 전주 대비 한 계단 올라 4위를 기록했다.


자녀 교육에 대한 학부모들의 열기가 뜨겁다. 고구려인의 생활 모습을 생동감 있게 담아낸 ‘설민석의 한국사 대모험 11’ 고구려편이 전주 대비 한 계단 내려 7위에 2019 상반기 예스24 종합 베스트셀러 1위를 차지한 초중등 학부모를 위한 독서교육 지침서 ‘공부머리 독서법’이 전주 대비 두 계단 올라 8위에 안착했다. 아이에게 상처주지 않고 진심을 전화하는 대화법을 담은 ‘엄마의 말하기 연습’이 13위로 새롭게 순위에 얼굴을 내밀었다.


선선해지는 계절에 어울리는 여행 에세이의 약진이 눈에 띈다. 소설가 김영하의 산문 ‘여행의 이유’가 세 계단 상승해 6위에 올랐고 혼자 떠나는 여행을 통해 느꼈던 신선한 감정들을 담담하게 풀어낸 이병률 시인의 신작 산문집 ‘혼자가 혼자에게’는 17위로 예약판매 중임에도 새롭게 순위에 올랐다.


이밖에도 어린이를 위한 추리 동화 시리즈 최신간 ‘추리 천재 엉덩이 탐정 8’은 한 계단 올라 10위에 안착했다. 유시민 작가의 유럽 탐사 이야기 ‘유럽 도시 기행 1’은 한 계단 오른 11위, ‘빨강 머리 앤’은 전주 대비 다섯 계단 하락해 12위다.

 

한일 관계에 대한 기성 통념을 부정한 ‘반일 종족주의’는 열한 계단 가파르게 내려 14위에 머물렀으며 21세기 거대 자본 속 인간 소외에 대한 현 상황을 통찰하며 새롭게 대한민국의 미래를 조명한 조정래 작가의 ‘천년의 질문 1’은 두 계단 올라 15위다.


습관으로 인생을 변화시킬 수 있는 노하우를 제시하는 ‘아주 작은 습관의 힘’이 전주와 동일한 16위를 유지했고 ETS 독점제공 문제들로 구성된 ‘ETS 토익 정기시험 기출문제집 1000 READING 리딩’은 순위에 재진입해 18위에 올랐다.

 

또한 역사로 오늘의 고민을 해결하는 방법을 알려주는 실용적인 역사 사용 설명서 ‘역사의 쓸모’는 전주 대비 여섯 계단 하락한 19위, 경제 분야 인기 유튜버 ‘상승미소’가 말하는 돈 센스를 기르는 방법 ‘돈의 감각’이 새롭게 순위에 진입해 20위를 차지했다.


한편 전자책 순위에서는 사슴뿔을 뒤집어쓴 소년을 둘러싼 미스터리한 범죄 수사 스릴러 ‘사슴을 사랑한 소년’이 전주 대비 다섯 계단 올라 1위를 기록했고 대한민국 대표 여행작가 태원준의 코믹액션 여행기 ‘딱 하루만 평범했으면’은 일곱 계단 오른 2위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길도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