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위기가구 긴급지원 지급률’…경기도 1위

경기도 31개 시·군 중 1차 지급률 가장 높아…신청기간 30일까지 추가 연장
고용주 기자 yjk2004@naver.com | 2020-11-20 11:51:45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산시청 전경. 

[로컬세계 고용주 기자]경기 오산시(시장 곽상욱)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위기가구 지원에 행정력을 집중한 결과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 1차 지급률이 경기도 지자체중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은 기존 복지제도나 코로나19 피해 지원사업의 혜택을 받지 못하는 저소득 위기가구를 대상으로 한시 긴급 생계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난 19일 기준 오산시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 1차 지급률은 전국 평균 29%, 경기도 평균 25%를 뛰어넘는 75%를 달성해 경기도 31개 시·군중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이 같은 성과는 곽상욱 시장 이하 전 직원의 관심과 전폭적인 지원으로 불협화음 없이 오산시가 하나 되어 움직인 것”이라고 설명하면서, “1차 지급은 오는 30일 1189가구에 7억8220만원을 지급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시는 올해 9월 사업초기부터 보건복지부 지침에 따른 사업운영은 목표달성에 어려움이 있다고 판단, 오산시 전 직원을 TF팀에 투입해 책임감 있는 업무처리 뿐만 아니라, 동행정복지센터에서도 원활한 업무처리가 가능하도록 했다.


시 희망복지과는 사업추진 계획수립부터, 본청 및 동 TF팀 구성.교육.운영, 홍보 등 총괄운영하고 있으며, 본청 TF팀은 ‘복지교육국 팀장 7명 및 직원 31명’등 38명이 매일 4~8명씩 TF팀에 투입되어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 업무를 추진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동 TF팀은 복지교육국 직원을 제외한 각 실·과·소 팀장과 직원 300명’이 매일 20명씩 TF팀에 투입돼 지난달 19부터 이달 6일까지 긴급생계지원 현장신청창구를 운영했다.


이와 함께 동별 사업보조 전담인력(청년희망일자리) 배치, 안전안내문자 발송, SNS·버스전광판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적극적인 홍보활동도 전개했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경기도 31개 시·군중 지급률(1차) 1위를 달성했지만, 아직 우리 주변에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이 많다”면서, “신청기간을 오는월 30일까지 연장해 코로나19로 인한 위기가구를 더 많이 발굴하고, 사업신청자격이 안되시는 분들에게도 긴급복지를 연계하는 등 위기가구의 생활 안정화를 위해 최우선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대상은 기준중위소득 75% 이하인 소득감소자, 재산 3억5000만원 이하인 저소득 위기 가구로 코로나19로 실직이나 휴·폐업으로 인한 소득 감소 여부만 확인되면 신청할 수 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고용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