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대학교 박물관, 특별 기획 전시 “흑백으로 꺼낸 기억, 군산”

사진작가 신철균의 작품전시 및 토크콘서트 등 연계행사 풍성
양해수 기자 local@localsegye.co.kr | 2019-09-19 11:03:55
  • 글자크기
  • +
  • -
  • 인쇄

▲군산대학교 제공. 
[로컬세계 양해수 기자]전북 군산대학교 박물관이 ‘지역 속으로 한걸음 더’ 프로젝트를 운영하며 다양한 전시와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군산대 박물관은 먼저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원하는 “2019 대학박물관 진흥지원 사업”에 선정되어 오는 25일 오후 2시 특별기획전시 “흑백으로 꺼낸 기억, 군산”展을 개관한다.

“흑백으로 꺼낸 기억, 군산”展은 1960년대 이후 군산의 풍경과 사람을 필름에 담아온 사진작가 신철균님(90세)이 50여 년 동안 촬영한 그의 모든 사진을 군산대학교 박물관에 기증하면서 기획되었다. 이 특별전에서는 “군산의 기억” 등 작품성과 역사성이 뛰어난 사진 50여 장을 만날 수 있다.


전시 개막식에는 고령임에도 불구하고 신철균 작가가 직접 참여하는 토크콘서트 “김차동과 함께하는 신철균의 사진이야기”가 진행된다.


또한 박물관은 올해 12월 31일까지 ‘지역 속으로 한걸음 더’ 가기 위한 기획 프로그램으로 “주제가 있는 갤러리 토크”를 3회에 걸쳐 진행할 계획이다. 사진 전시와 함께 깊이 있는 군산이야기가 콜라보 형식으로 전개돼 갤러리 토크는 군산을 오롯이 공유하는 시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신철균 사진작가는 “이번 전시가 이번 생에서 마지막 전시가 될 것 같다”면서 “대형으로 인화된 사진으로 군산 사람들과 소통하고자 하는 바람이 이루어져 기쁘고, 무언가 큰 것을 남겨놓고 가는 것 같아 설렌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기문 박물관장은 “신철균 선생님의 사진전과 함께 토크콘서트, 갤러리 토크 등이 이어져 이번 기획은 종합 선물세트와 같을 것이다”면서 “접근이 어렵게 느껴지던 대학박물관을 시민들과 함께 공유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고자 이번 프로그램을 기획하게 됐다”고 전했다.


박물관 전시 관람 및 행사 참여 문의는 군산대학교 박물관(469-4191~2)으로 하면 된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양해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