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준택 수협회장 “연대와 협력으로 세계적 위기 극복”

최종욱 기자 vip8857@naver.com | 승인 2021-06-16 09:40:14
  • 글자크기
  • +
  • -
  • 인쇄
‘세계 수협의 날’ 맞아 협동조합 정신으로 해양 보전 및 코로나19 극복 의지
▲임준택 ICA수산위원회 의장(왼쪽으로부터 일곱 번째)과 세계 각국 회원단체장들이 지난해 10월 3일 르완다에서 열린 총회에서 지속가능한 수산업을 위한 키갈리 선언을 채택했다. 키갈리 선언은 ▲IPCC(기후변화에 대한 정부간 패널) 적극지지 ▲세계수산식품안전의 날 제정 ▲수산자원 확보를 위한 해상풍력 설치 반대·바다모래 채취 금지·불법어업 근절 ▲새로운 수요를 위한 수산식품 개발 ▲내수면 양식산업 육성 등을 골자로 한다. 수협중앙회 제공


국제협동조합연맹(ICA) 수산위원회 위원장을 겸임 중인 임준택 수협중앙회장이 16일 ‘세계 수협의 날’을 맞아 인류 안전과 수산업 존립을 위한 연대와 협력의 가치를 강조했다.


이날 임준택 위원장은 20개국 22개 회원단체에 보내는 기념사를 통해 “협동의 가치를 추구한다면 우리는 반드시 현재의 위기를 극복해낼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전했다.


임 위원장은 남획에 따른 수산자원 고갈, 해양 오염, 기후 변화 및 코로나19 대유행 지속 등으로 세계 어업인과 수산업 종사자들이 겪고 있는 난관에 우려를 표했다.


이어 ICA 수산위원회 회원단체들이 지난 4월 일본 정부의 오염수 방출 결정 철회를 촉구한 사례를 언급하며 “협동조합 정신을 되새기고 국경을 초월한 연대와 협력을 통해 응집된 힘을 보여주자”고 회원국들을 격려했다.

 

▲아리엘 과르코 국제협동조합연맹회장이 지난해 7월 30일 임준택 ICA 수산위원회 의장과 만나 각국 협동조합 및 수산분야 협동조합 발전 방안을 논의했다. 아리엘 과르코 ICA회장은 한국 수협의 지식공유프로그램, 세계 수협의 날 제정 등 한국 수협이 주도하는 수산위원회 활동을 높이 평가하며 임준택 의장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앞서 일본 정부가 지난 3월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의 북태평양 해양방출을 결정한데 대해 ICA 수산위원회 회원국들은 규탄성명서를 발표한 바 있다.


한편 ‘세계 수협의 날’은 어업인의 권익보호와 수산업 발전을 위해 지정된 날로 2009년 한국 수협이 ICA 수산위원회 의장국으로 피선되면서 2010년 첫 제정됐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최종욱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