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2년 연속 공모 통과…해상풍력 ‘날개’

박명훈 기자 culturent@naver.com | 승인 2021-06-01 09:17:39
  • 글자크기
  • +
  • -
  • 인쇄
‘공공주도 단지 개발 지원’ 지난해 보령 이어 올해 태안 선정
3년 동안 45억 원 지원받아…탈석탄 친환경 에너지 전환 순풍
▲충남 홍성군 서부면 모산도에 설치된 풍력발전기. 충남도 제공 


[로컬세계 박명훈 기자]충남도가 정부의 해상풍력발전 개발 공모를 2년 연속 통과했다.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도의 탈석탄 친환경 에너지 전환 사업이 순풍을 타고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1일 도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가 최근 실시한 ‘2021년도 공공주도 대규모 해상풍력 단지개발 지원 사업’ 대상에 태안이 전남 신안과 함께 선정됐다고 밝혔다.


태안은 이번 공모에서 근흥면과 원북면, 안면도 인근 바다에 1.8GW 규모의 해상풍력발전단지를 조성하겠다는 계획을 제출, 지난해 보령시에 이어 공모 사업 대상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이번 공모 선정에 따라 태안은 지역 수용성 및 환경성 확보를 위한 국비 45억원을 3년 동안 지원받게 된다.


도 관계자는 “충남 서해에 조성을 추진 중인 대규모 해상풍력발전단지는 2050년 석탄화력발전소를 없애고, 재생에너지 비중을 전체 발전량의 절반으로 늘린다는 목표에 따라 추진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보령에 이은 이번 태안의 공모 선정으로 도의 해상풍력발전단지 개발 사업은 본궤도에 올라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도내 해상풍력발전단지 건설은 보령과 태안, 당진 등 3개 시군에서 추진 중이다.


총 발전 용량은 4GW로, 2026년까지 20조300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한다.


보령에서는 10조2000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인근 해상에서 2GW급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태안은 3개 단지에 8조2000억원을 투입한다.


태안 해상풍력발전 중 근흥면 인근 단지는 504㎿에 달한다.


이는 국내 최대이자 석탄화력발전 1기(500㎿)와 비슷한 규모로, 지난 2월 산업부로부터 전기사업 허가 승인까지 받았다.


당진은 대난지도와 당진화력발전소 회처리장 등에 1조900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 400㎿ 용량의 해상풍력발전단지를 건설한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박명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