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2020 주민참여예산 사업’ 온라인 투표로 결정

강연식 기자 local@localsegye.co.kr | 2019-08-12 08:59:43
  • 글자크기
  • +
  • -
  • 인쇄

[로컬세계 강연식 기자]대전시가 2020년 주민참여예산 시민제안 사업 최종선정을 위해 12일부터 내달 9일까지 한 달여간 시민 온라인 투표를 진행한다.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 4월 30억원 규모에서 100억원 규모로 확대한 2020년 주민참여예산 공모에 전년대비 10배에 가까운 1,541건의 사업 제안이 접수됐다.


이들 중 도시문제와 2개구 이상 자치구에 시민 편익 향상을 위한 시정참여형 사업은 부서의 사업 타당성 검토와 7개 주민참여예산 분과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71개 사업(99억원)이 시민온라인 투표 대상으로 선정됐다.


시민투표는 대전시 주민참여예산 전용 홈페이지를 통해 참여(pc, 스마트폰)하면 되며, 대전 시민이면 누구나 자격조건 없이 71개 사업 중 20개 사업을 투표(클릭)할 수 있다.


그 동안 대전시는 주민참여예산 사업 선정 권한을 주민참여예산위원으로 한정했으나, 올해부터는 시민들에게 실질적인 권한을 부여하기 위해 시민 투표로 대상을 확대했다.


대전시는 이를 위해 시민들이 제안한 사업 내용과 진행 과정 공개를 위한 주민참여예산 전용 홈페이지를 구축(www.daejeon.go.kr/jumin)하고 이달 12일부터 시민들이 제안한 사업 열람과 투표 진행과정, 선정 된 사업의 추진 모니터링 등 주민참여예산 사업의 일련 과정을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시정참여형 사업의 최종 선정은 내달 17일 DCC에 개최되는 총회에서 시민 온라인 투표 50%와 전체 주민참여예산위원 점수 50%를 합산해 2020년 사업비로 76억원을 결정할 예정이다.


지역참여형 사업은 400건이 접수돼 자치구 주민참여예산위원이 1차 심사 후 상정 한 65개 사업(26억원)을 대상으로 총회에서 시민투표단 250명(자치구 추천)과 시 주민참여예산위원이 함께 20억 원의 사업비를 결정한다.


동지역회의사업은 20개 동에서 마을 사업을 선정하고 총회에서 최종 승인하는데 동별로 2000만 원씩 모두 4억원의 사업비를 지원 받게 된다.


허태정 시장은 “시민이 잘사는 대전, 시민이 주인인 대전은 시민의 자발적인 참여로 완성 할 수 있다”며 “2022년까지 주민참여예산을 200억으로 확대 할 계획인 만큼 주민참여예산의 온라인 투표에 시민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강연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