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남구, 제24회 자랑스러운 구민상 수상자 선정

맹화찬 기자 a5962023@naver.com | 2019-10-19 05:08:18
  • 글자크기
  • +
  • -
  • 인쇄
▲부산남구청 전경. 

[로컬세계 맹화찬 기자]부산 남구(구청장 박재범)는 올해로 24회째를 맞는 '자랑스러운 구민상' 수상자로 일반상 3개 부문, 특별상 3개 부문 총 6명을 선정했다.

 

일반상의 애향부문 수상자 박두춘(59)씨는 용호1동 주민자치위원장으로 주민자치 활성화를 위해 노력했으며, 지난해 홀로어르신과 함께하는 용호1동 가을음악회를 개최했다. 또 2500여 명이 참여한 분포똥글장터 행사를 추진해 환경과 이웃사랑을 실천하는 계기를 마련하고 소통·화합하는 마을공동체 형성에 기여했다.

 

아울러 각 종 봉사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했을뿐만 아니라 트램추진위원장으로 활동, 오륙도선 트램유치에 크게 기여했다.

 

봉사부문 김충기(65)씨는 33년을 감만1동 거주하면서 주민자치위원회 위원장,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장을 역임하면서 어르신 및 저소득세대를 위해서 여름철 경로당 순회 안부확인, 어르신 목욕봉사 및 삼계탕 대접행사, 취약계층 가스안전지킴이 타이머콕 설치 등 각 종 봉사활동을 했으며 주민과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서 우암로 8톤이상 화물차 통행제한을 이루는 등 지역사회와 주민들을 위해 봉사했다.

 

효행부문 김무엽(68)씨는 결혼과 함께 시어머니를 봉양하기 시작해 남편과 사별한 이후에도 세자녀를 키우면서 시어머니가 2002년 93세의 나이로 돌아가시기 전까지 27년간 봉양했다. 2005년부터는 치매에 걸리신 친어머니(104세)를 지극정성으로 봉양하며 효를 실천하고 있어 가정과 이웃에서 효행사상 실천으로 귀감이 되고 있다.

 

특별상 교육부문 수상자 정연옥(55)씨는 성동중학교 등 교사로 33여년간 교직에 헌신하면서 부산시교육청 초중등독서교육연구회 회장을 맡아 교사들의 독서교육능력 향상을 위해 노력했다. 아울러 독서교육을 위한 자료개발 참여를 통하여 후배 교사의 독서수업 교수능력 향상을 지원했으며 방과후 독서토론반 및 책쓰기 동아리운영, 학부모 독서동아리운영을 통해 독서활성화를 위해 노력하였을 뿐만아니라 교사독서교육연구회를 운영 교수학습 능력 향상에 기여한 공이 크다.

 

치안부문 제현모(59)씨는 투철한 사명감으로 맡은바 직무를 성실히 수행하는 경찰 공무원으로 범죄다발구역 집중순찰, 여성 및 아동 기타 사회적 약자 보호를 위한 안심귀가길 순찰, 청소년 비행우려지역을 주기적으로 순찰해 지역사회 범죄예방에 기여했다. 또 생활안전협의회, 자율방범대, 부녀방범봉사대 등 각 종 협동단체들과 정기회의를 통해 범죄예방 홍보로 공동체 치안 활성화에 기여했을 뿐만아니라 38년의 재직기간 동안 다수의 중요 범인을 검거하는 등 성실하고 청렴한 직무수행으로 치안 안정에 기여한 공이 크다.

 

소방부문 정경섭(37)씨는 구조분야 업무를 수행하면서 시민의 생명과 재산보호를 위하여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주민들에게 소화기 사용법, 위험물 사용금지, 전열기 사용교육과 비상시 대처요령 교육 실시 등 화재 예방활동에 기여한 공이 있다. 특히 산불진화에 출동해 몸을 아끼지 않는 살신성인의 자세로 진화에 힘써는 등 평소 능동적이고 청렴한 자세로 소방활동을 적극 추진해 왔다.

 

제24회 자랑스러운 구민상 수상자들에 대한 시상은 오는 19일 제23회 오륙도 평화축제 개막식에서 거행된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맹화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